GO to Top
노루페인트, ‘우주항공·방산용 실란트’ 국산화 개발 착수

24.06.24

- 전량 해외 수입에 의존하던 실란트, 연 1200억 원 수입 대체 효과 기대 


노루페인트가 산업통상자원부가 공모한 ‘우주항공·방산용 실란트 소재 초격차 기술 개발 및 실증 사업’에 개발사로 최종 선정되어 실란트 국산화에 착수한다고 24일 밝혔다.

본 사업은 노루페인트와 함께 시험·평가·인증 전문기관인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KCL), 경남테크노파크가 실증을 위한 기반 구축 과제에 참여한다. 2028년까지 5년간 국비 200억 등 344억 원을 투입해 우주항공·방위산업 분야에 사용되는 실란트의 국산화를 위한 기술개발과 실증 인증지원 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노루페인트는 올해부터 ‘연료탱크 보호 및 에어프레임 적용 가혹환경 부식 방지용 실란트 제품 개발’에 착수해 초격차기술 확보에 나선다. 또 수요기업인 KAI(한국항공우주)와 연계하여 기술개발 및 실증업무를 진행할 계획이다.

우주항공·방산용 실란트는 항공기의 제조?정비(MRO) 핵심 기능 소재로 ▲연료탱크 누설 방지 ▲조종실·객실 압력 유지 ▲비행 중 부품 풀림 방지 ▲부품 접합면 기밀 유지 등 다목적으로 사용된다. 극저온과 극고온 등 극한 환경에서 반복 노출에도 동일한 성능을 유지해야 하기 때문에 일반 산업용 실란트 소재와 차별되는 최고 수준의 성능이 요구된다. 

특히 해외로부터 기술이전이 제한되기에 지금까지 전량 수입에 의존했고, 국내 수요 기업(KAI 등)에서 국산화 필요성을 지속적으로 제기해왔다.

노루페인트 관계자는 ‘개발 예정인 실란트는 우주항공과 방위산업 외에도 철도, 조선, 건설, 자동차, 미래항공 모빌리티 등 다양한 분야에 확대 적용이 가능한 고부가가치 사업이다’며 ‘이번 과제 외에도 지난 ‘ADEX 2023’ 행사에서 항공소재개발연합과 업무협약을 맺었으며 다양한 항공소재 국산화 개발 업무를 진행 중이다’고 말했다.
 

  • NOROO 인스타그램
  • NOROO Facebook
  • NOROO유튜브
  • 페인트잇수다
  • 네이버tv 노루페인트
  • 순앤수
  • 팬톤페인트
  • NOROO 페인트가이드
  • -->
  • NOROO 네이버블로그
  • 이전목록보기 다음목록보기